스위치

中, 홍콩 당근책 “본토서 집 사고 취업 가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08


시위 장기화되자 민심 다독여

광둥성 9개시·홍콩·마카오 묶어

세계적인 혁신경제권 개발 계획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정부가 홍콩인의 중국 내 주택 구매, 자녀 취학, 전문직 취업 등을 허용하는 ‘당근책’을 내놓았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베이징에서 한정 중국 부총리가 주재한 ‘대만구 건설 영도소조’ 회의에 참석한 후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대만구(Great Bay Area) 계획은 2035년까지 중국정부가 선전, 광저우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묶어 미국의 실리콘 밸리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 경제권을 개발하려는 것이다.

이 야심찬 계획에서 홍콩은 국제금융·무역·물류·항공의 중심도시로, 마카오는 관광 허브로, 광저우는 대만구의 내륙 중심도시로, 선전은 혁신기술의 특별경제구역으로 각각 조성된다.

홍콩의 반중국 시위가 이어지면서 대만구 계획 내에서 홍콩의 지위를 축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캐리 람 장관은 “대만구 계획에서 홍콩의 중심적 지위가 유지될 것"이라며 이를 일축했다.

람 장관이 발표한 총 16가지 정책에 따르면 홍콩인은 중국 내 거주 증명이 없어도 광둥성 내에서 아파트 등 주택을 살 수 있게 된다.

중국 IT산업의 중심지인 선전의 아파트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는 점을 생각하면 홍콩인에게도 이 같은 부동산 투자에 동참할 기회를 준 셈이다.

또한 광둥성 내 9개 도시에서 일하는 홍콩인은 학비가 비싼 국제학교 대신 중국 본토인의 자녀가 다니는 일반 학교에 자녀를 보낼 수 있게 된다.

홍콩과 중국 본토의 자산관리 부문 연계도 추진되며, 변호사·건축가 등 홍콩 내 전문직 자격증을 중국 본토에서도 인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홍콩 보험업자가 중국 내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규제도 완화된다.

광둥성 정부는 2020년도 중국 본토 4년제 대학 졸업자를 대상으로 홍콩·마카오출신 공무원을 처음으로 모집하기로 했다.

홍콩과 선전 경계에는 록마차우 혁신기술 단지를 설립하고, 홍콩 내 바이오·의료 샘플을 중국 본토에서 실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상호 교류를 강화할 예정이다.

람 장관은 “홍콩정부는 광둥성정부 및 유관 중앙기관과 협력해 이들 정책이 최대한 빨리 실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정책은 홍콩 시위 사태에 대한 중국 중앙정부의 강온 양면책 중 ‘당근책’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한정 부총리 등은 최근 람 장관과의 회동에서 시위 사태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으나, 한편으로는 이러한 유화 정책을 통해 홍콩의 민심을 달래려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