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후보 4차 합동토론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7-03-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법인세 공방…이재명 “대기업 8%p 인상” 문재인 “감당하겠나”

17일 서울 충무로 MBN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이재명·최성·문재인·안희정 대선 예비후보(왼쪽부터)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17일 서울 충무로 MBN 본관에서 열린 4차 합동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과 연정 문제를 놓고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또 사드 배치 문제를 두고서도 의견 차이를 보였다.

우선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은 한국당과의 대연정 불가 입장을 밝힌 반면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이 시장은 ‘도둑’ ‘암덩어리’ ‘대배신’ 등 비유를 동원해 대연정을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저는 자유한국당과 함께하는 대연정에 반대한다. 우선 대연정은 우리 민주당 정부가 아니다. 우리 당 의원과 당원, 지지자 대부분이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촛불민심과 시대정신은 적폐청산과 공정국가 건설이다. 도둑과 손잡고 도둑질을 없애겠다. 수술이 힘드니 암과 함께 살아보겠다는 것은 청산을 바라는 국민을 배신하는 대연정이 아니라 대배신”이라고 맹공했다.

이에 대해 안 도지사는 “국가개혁 과제에 모두 동의하고 대화를 통해 적폐청산과 미래를 합의할 수 있다면 용감히 손을 내밀겠다”며 “발목잡기식 정쟁, 식물국회를 극복해서 국민이 요구하는 적폐청산과 국가 개혁과제의 미래를 꼭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사드 배치에 반대를 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 ‘O’와 ‘X’ 팻말로 대답했다. 문 전 대표와 안 도지사는 아무 팻말도 들지 않고 입장 표명을 보류한 반면 이 시장은 ‘O’팻말을 들어 반대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사드 배치는 다음 정부에서 국회 비준 등 충분한 공론화 과정, 외교적 노력을 거쳐 합리적으로 결정할 문제”라며 입장 보류를 설명했고, 안 도지사는 “한·미의 기존 합의는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도 “다만 환경영향평가 등 민주적 의사 결정 과정을 밟아야 한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법인세 인상과 재벌개혁 문제를 놓고도 정면으로 충돌했다.

문 전 대표는 “이 시장은 대기업 법인세를 30%까지 높이자고 하는데, 8%포인트나 올리면 기업들이 어떻게 감당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이 시장은 “모든 법인을 상대로 하자는 게 아니라 영업이익 500억원 이상 초대규모 기업 440개만 증세하자는 것”이라며 “그 정도는 돼야 문 후보가 말한 기초연금·아동수당의 일부라도 조달할 수 있다”고 역공했다.

법인세 공방은 재벌개혁 문제로 옮아갔다. 문 전 대표는 “재벌개혁의 목표는 경영 투명화와 경제력 집중 완화로 경제를 살리고 재벌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자는 것”이라며 “이 시장 말처럼 재벌체제를 해체하면 그런 역할을 못 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이 시장은 “제가 말한 것은 재벌황제경영을 폐지하고 재벌기업이 국민 사랑을 받는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살아남게 하자는 것”이라며 “이재용을 구속하니 삼성전자 주가가 오르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외에도 이날 토론회에서는 문재인 전 대표가 탄핵정국에서 자주 ‘말바꾸기’를 했다는 추궁이 나왔고, 문 전 대표의 잇따른 인재 영입을 두고 “문 후보의 뿌리는 ‘기득권 대연정’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