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공항이전 추진동력 확보 ‘가속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7-05-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K2이전 與野의원 수시로 접촉

김승수 부시장, 국방부와 조율

부지 선정 일정 앞당기기 작업

日공항 벤치마킹 등 바쁜 행보

대구시가 새 정부 출범 이후 대선공약인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의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숨 가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대구시는 이전사업의 큰 틀을 좌우할 군 공항(K2) 이전과 관련해 여야 지역 국회의원 사무실을 수시로 찾고 있다. 이와 함께 민항 시설에 대해서는 일본의 공항들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출장길에 오르는 한편 새 정부 공항이전 관계부처의 인사 동향 파악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대선 정국 전후로 소강상태인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구성 및 개최에 속도를 내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구시 공항추진본부 실무진은 지난 17일 국회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보좌관을 만나 이전사업 추진상황 설명과 함께 향후 지역 차원의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앞서 대구에서는 같은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 보좌관과도 접촉했다. 시는 이들 국회의원이 새 정부 정책라인에 손이 닿을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판단해 이전부지 선정위 조기 개최 등에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 보좌관과 공항이전 사업에 대해 협의했다. 정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어서 공항이전 사업 추진의 ‘컨트롤타워’격인 국무조정실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본 것. 같은 날 이전부지 대상인 군위·의성군을 지역구로 둔 김재원 의원 보좌관도 만났다.

19일엔 김승수 행정부시장이 국방부 관계자를 직접 만난다. 시는 다음주 쯤 K2기지 내 소음 실측을 할 계획이다. 이는 국방부측이 이전부지 선정위 개최를 위한 기본 현황 자료 확보차원에서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 등과 함께 제시한 사안이다. 부지 선정위 개최 일정을 조금이라도 앞당겨보기 위한 작업으로 풀이된다.

정의관 대구시 공항추진본부장은 지난 16일부터 3박4일간 일본 출장 중이다. 오사카·시즈오카·도쿄지역의 민항 시설을 차례로 둘러보고 있다. 민항 시설·운영 현황을 파악해 대구 통합신공항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는 새 정부 국정운영의 밑그림을 그릴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에 수원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4선)이 전격 임명된 것에 반색하고 있다. 수원은 대구·광주와 함께 군공항 이전이 추진되는 곳이어서 김 위원장이 공항이전 사업의 절박성을 누구보다 잘 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김동철 의원(국민의당·광주), 유승민 의원(바른정당·대구 동구)과 함께 군공항이전 특별법을 발의한 주역이다.

대구시는 정부 인선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있다. 이전 후보지 선정에 앞서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을 심의할 지원위원회 위원장인 국무조정실장엔 이미 지난 11일 홍남기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이 선임됐다. 하지만 정작 속도를 내야할 이전부지 선정위 사령탑인 국방부 장관(위원장)과 실무위원장인 국방부 차관 인선이 늦어지자 시는 애가 타고 있다. 국방부 장관은 인선 후 인사청문회까지 거쳐야 돼 선정위 개최는 빨라도 6월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통합신공항 사업 전체 일정이 더는 지체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 중”이라고 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