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혜미-효민-이상민 등 노란 리본 달고 세월호 4주기 추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8-04-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윤균상 sns
배우 윤균상이 세월호 4주기를 추모했다.

윤균상은 16일 인스타그램에 노란 리본 사진을 올리고 "#416 #잊지않겠습니다"란 해시태그를 적으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향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윤균상은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라며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 보고 시비 걸어 보시든가"란 글도 덧붙였다. 노란 리본을 정치적으로 해석하고 악플을 다는 일부 네티즌들을 향한 글로 추정된다. 


윤균상은 이날뿐 아니라 지난해에도 4월 16일에 맞춰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고 세월호 추모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윤균상 외에도 방송인 김미화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색의 꽃 사진을 게재하며 "오늘 한참을 보고 있네.. 너희들은 예쁜 꽃이 되었겠지. 항상 잊지 않고 있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배우 공승연은 세월호 추모곡인 임형주의 '천 개의 바람이 되어' 가사와 세월호 노란 리본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뒤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 #그날바다"라는 글로 마음을 전했다.

가수 솔비 또한 본인이 직접 그린 사진을 공개하며 눈길을 샀다. 솔비는 세월호 희생자를 뜻하는 304개의 노란 꽃이 담긴 그림과 함게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어요"라며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죠. 그래서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려봤습니다.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합니다"라고 애도했다.


가수 이상민 역시 자신의 SNS에 'REMEMBER 2014. 4. 16'이라는 세월호 참사 당시 날짜가 담긴 노란 리본 그림을 게재했다.


배우 윤현민도 "기억해, 봄 #remember0416 #세월호 4주기"라는 글과 해시태그, 세월호 추모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 밖에도 핫펠트 예은, 김재우, 나인뮤지스 혜미, 남태현, 전효성, 정가은, 효민 등 많은 스타들이 SNS을 통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렸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