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말 역전 투런 최지만이 끝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2


“믿을 수 없는 일…엄청 기뻐”

좌투수 상대로 첫 홈런 기록

탬파베이 이적 후 입지 넓혀

최지만이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 9회말 역전투런 홈런을 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은 자신감이 넘쳤다. 메이저리그에서 좌투수를 상대로 단 1안타(20타수)를 칠 정도로 약했지만, 기회만 오길 기다렸다. 그리고 좌완 마무리를 상대로 끝내기 홈런을 쳤다.

최지만은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 4-5로 뒤진 9회 말 2사 1루에서 상대 좌완 마무리 브래드 핸드의 시속 151㎞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6-5 역전승을 만든 끝내기 홈런이었다. 경기 뒤 최지만은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내 생애 처음으로 친 끝내기 홈런”이라며 “타석에 들어서기 전 기회가 주어지면 팀에 승리를 안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그 일이 벌어졌다. 정말 엄청난 기쁨을 느낀다”고 말했다.

경기 전까지 최지만은 좌투수를 상대로 20타수 1안타에 그쳤다. 메이저리그에서 친 홈런 14개는 모두 우투수를 상대로 뽑았다. 그러나 개인 통산 15번째이자 시즌 8번째, 생애 첫 끝내기 홈런은 좌완 마무리 핸드를 상대로 쳤다. 9회말 2사 후 우전 안타를 쳐 최지만이 타석에 설 기회를 준 토미 팸은 “공이 배트에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했다”고 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최지만이 엄청난 홈런을 쳤다. 의미 있고 기분 좋은 승리”라고 최지만을 칭찬했다.

2010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최지만은 2015년 시즌 종료 뒤 볼티모어 오리올스로 이적했고, 2016년 룰5 드래프트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 입단했다. 2016년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2017년을 뉴욕 양키스에서 보냈고, 2018시즌은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개막을 맞았다. 에인절스, 양키스, 밀워키는 최지만에게 많은 기회를 주지 않았다. 지난 6월11일 트레이드로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은 최지만은 점점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