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돋보기] 대구문화재단, 지역심사위원 비율 확대 투명성 확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승진기자
  • 2018-11-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3본부 7팀 1소 1국 체제로 조직개편

신규채용땐 직원과 친인척관계 확인

市 “컬러풀축제·예술발전소 집중조사”

대구예술발전소 및 컬러풀대구페스티벌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는 대구문화재단이 조직 안정을 위한 쇄신책을 내놨다. 대구시는 대구문화재단에 대한 감사에 나선다. 박영석 대구문화재단 대표는 지난 2일 대구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조직 운영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상호 비방 등 조직문화를 해치는 행위자에 대한 문책 의지도 밝혔다. 대구시는 5일부터 3주 동안 대구문화재단을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컬러풀대구페스티벌과 대구예술발전소를 포함해 모든 문제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문화재단 쇄신안에 담긴 내용은

대구문화재단은 조직 내부의 불협화음이 심각하다는 판단하에 인적쇄신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3본부 10팀 1소 1국의 조직을 3본부 7팀 1소 1국으로 개편한다. 본부장을 5년 이내의 개방형 직위로 뽑기로 했다. 탈법과 부적정 행위 및 조직문화를 해치는 행위자를 엄중 문책키로 했다. 신규 채용 및 정규직 전환자에 대해선 기존 직원과의 친인척 여부를 확인키로 했다. 예술인 및 예술단체 지원 공모사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심사위원후보 추첨제를 확대하고, 지역 내 심사위원 비율을 40%에서 50%로 개선키로 했다. 신규 및 청년예술가(단체) 지원 확대를 위해선 심사기준을 완화키로 했다.

재단은 대구예술발전소의 기획과 운영을 구분키로 했다. 1인의 독단적 운영을 막기 위해 ‘기획 감독제’를 도입한다. 대구시와 재단이 연 2회에 걸쳐 교차 감사하고 성폭력상담센터도 운영키로 했다. 입주작가 및 업체 선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운영위원회 기능을 강화키로 했다.

컬러풀페스티벌의 경우 사적이해관계자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특정업체에 편중되는 것을 차단키로 했다. 입찰 문턱을 낮추기 위한 환경도 조성할 계획이다.

◆대구시 감사가 밝혀야 할 내용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불거진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당사자인 재단 간부는 사직했다. 재단 축제사무국장과 예술감독도 사직 처리됐다. 또 대구예술발전소 감사를 통해 2명의 직원이 중징계를 받았다. 중징계 대상자 2명은 재심을 요구해 6일 인사위원회가 다시 열린다. 대구시는 컬러풀페스티벌과 대구예술발전소를 집중적으로 감사할 예정이다.

컬러풀페스티벌의 경우 수의계약 문제와 특혜 여부가 초점이다. 2016년 컬러풀페스티벌 당시 대구문화재단은 조달청 입찰을 거치지 않고 수의계약(3억4천만원)했다. 수의계약 업체의 대표는 사직한 재단 간부의 친인척이었다. 당시 사업을 담당했던 재단 축제사무국장과 담당 팀장, 대구시 공무원 등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간 만큼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아야 한다.

대구예술발전소에 대한 감사는 잘된 일이다. 대구문화재단의 자체 감사를 놓고 일각에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감사를 통해 밝혀진 내용보다 감사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본질을 흐리고 있다. 박영석 대표는 “대구예술발전소 감사는 대구시의 시정 조치 요구를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다. 감사 이외에 다른 방법이 없었다. 본부장 2명 가운데 1명은 대구예술발전소 관리본부장에 이어 제척사유에 해당되기 때문에 사직한 본부장에게 감사반장을 맡겼다”고 밝혔다. 박영석 대표의 말이 사실인지도 확인해야 한다.

대구시 감사팀은 전임 소장의 입주작가 심사개입 의혹과 아시아창작공간네트워크 전시 문제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입주작가 심사개입 의혹과 관련해 ‘녹음파일’이 존재한다. 아시아창작공간네트워크 전시 당시 부적절한 교통비 지급 문제와 수의계약을 위한 사업 쪼개기도 살펴봐야 한다. 만권당 코디네이터 채용 당시 정당한 절차를 거쳤는지도 감사 대상이다.

유승진기자 ysj1941@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