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 남획 강력 단속해야” 포항해경 대책회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기태기자
  • 2019-01-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포항] 불법 조업·남획 등으로 경북 동해안 대표 어종인 대게 어획량이 크게 줄어들어 관계기관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9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동해안 대게 생산량은 2007년 4천129t, 2010년 2천606t, 2013년 1천570t으로 급감했다. 2014년엔 1천706t으로 반짝 늘었지만 2015년 1천625t, 2016년 1천572t, 2017년 1천626t으로 다시 감소세다. 최근 10년 사이 생산량이 60%가량 줄어든 수치다. 이는 연중 포획이 금지된 암컷 대게 불법 포획과 몸체 9㎝ 이하 어린 대게의 남획 때문으로 분석됐다.

어민들은 “기준치 이하 대게와 암컷 대게의 불법 조업으로 대게 씨가 마르고 있다. 주로 먼 바다에서 자행되는 불법 행위 근절을 위해 해경 등 당국이 철저한 단속을 벌여야 하며, 강력한 처벌을 통해 불법행위를 사전 차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포항해양경찰서는 9일 해경 대회의실에서 동해어업관리단, 경북도 환동해본부, 포항·경주시, 영덕·울진군 등 관계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불법대게 단속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