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회관 빌려 도박판… 주부 등 21명 입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원형래기자
  • 2019-05-0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울진] 울진경찰서는 마을회관 등에서 속칭 ‘아도사키’ 도박을 벌인 혐의로 A씨(53)를 구속하고, 주부 등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 포항·울산 등지의 주부를 끌어들여 한판에 20만∼80만원의 판돈을 걸고 모두 4천만원 상당의 도박판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송현 울진경찰서 형사팀장은 “A씨가 어떤 경로로 마을회관을 빌려 도박장을 운영하게 된 것인지에 대해 마을 관계자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