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미리보기] 19일 12라운드 인천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5-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주전들 잇단 부상…수비벽 복원 최우선

강등권팀 잡고 연승 행진 재시작해야

대구의 자부심 대구FC는 19일 오후 2시 인천을 홈으로 불러 12라운드를 치른다. K리그1은 전체 팀과 각 한 차례씩 맞붙으며 올해 농사 작황을 파악했다. 1승3무7패, 12위, 인천의 성적이다. 공교롭게도 작년 이맘때의 대구 성적과 동일하다. 대구는 5승4무2패, 승점 19점으로 4위에 자리하고 있다.

인천은 9경기째 승리하지 못하고 있다. 감독대행 체제를 벗고 유상철 감독을 선임하면서 교체 특수를 노리고 있다. 더 이상 잃을 게 없는 선수들이 신임 감독 앞에서 눈도장을 받으려고 몸을 사리지 않을 것이다. 유상철 감독 또한 김기동 감독 교체 후 신바람을 내고 있는 포항을 닮고 싶어 안드레 감독의 전술과 대구 선수들의 습관을 알고자 밤잠을 설치며 VCR를 돌렸을 것이다.

인천의 암울한 성적에 연민을 느끼지만 우리도 갈 길이 바쁘다. 지난주 서울 원정에서 돌부리를 찼다. 전국의 축구팬들에게 위로는 받았지만 손에 쥔 것은 없다. 주중 FA컵에서 경남과 16강 혈전을 벌였다. 빈손 위기에 놓인 경남의 절박함이 승부를 갈랐다. 22일은 올 시즌 최고의 매치인 광저우 원정이 기다린다.

대구는 무너진 수비벽 복원이 시급하다. 주전들의 잇단 부상으로 예기치 못한 실점이 이어졌다. 에이스 세징야의 심리적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 연승 행진이 그의 복귀전에서 제동이 걸렸다. 최근 부자 케미를 보여준 에드가와 김대원이 결정력을 보여줘야 할 시점이다. 선수들은 강행군으로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전진 패스는 발밑으로 줘야 된다. 체력이 고갈된 상태에서 경합을 시키는 것은 무리다. 대구를 상대하는 팀들의 준비도 달라졌다. 볼 배급의 길목을 차단하고 공격수들의 동선을 제한시키고 있다. FA컵 16강 탈락이 아쉽긴 하다. 손에 들어온 고기를 놓치기 싫은 게 어부의 심정이지만 욕심을 내면 그물이 찢어진다. 홀가분해졌다. 영양가 높은 K리그1과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에 집중할 시점이다. 이번 경기는 상위권 입지 구축을 위한 일전이다. 강등권팀의 몽니를 피하며 슬기롭게 승점 3점을 획득하는 요령을 펼쳐 보일 우리 선수들의 선전이 기대된다.

대구FC엔젤클럽 안상영 엔젤(광진종합건설 대표이사)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