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슈퍼밴드' 호피폴라 "우승, 기쁨 컸지만 부담도 커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7-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JTBC
'슈퍼밴드' 우승팀 호피폴라가 "아직도 우승한 게 꿈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호피폴라(아일, 홍진호, 하현상, 김영소)는 17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JTB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아일은 "아침에 눈 뜰때마다 우승한 게 꿈일까봐 확인한다. 지금도 꿈 같고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막내 김영소는 "아직까지 슈퍼밴드 우승을 우리 팀이 한 게 맞는지 믿기지 않고, 매번 아침에 일어날 때 한 번씩 인터넷 들어가서 우승했구나 확인한다"고 했다. 이어 "많이 배웠다. 혼자 음악을 하다가 여기 나와서 다른 형들과 음악을 한다는 것이 꿈만 같은 일이었다"라고 밝혔다.

하현상은 "프로그램 끝나고 휴가를 바로 가서 오늘 강원도에서 캐리어를 끌고 왔다. 프로그램 끝나면 오래 쉬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잠깐만 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며 웃었다. 홍진호는 "우승을 했을 당시에는 기쁨 마음이 컸는데 하루 하루 지나니깐 부담도 되고 더 좋은 음악을 들려드려야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희망과 위로를 노래하는 밴드 호피폴라(아일, 김영소, 하현상, 홍진호)는 아이슬란드어로 '물웅덩이에 뛰어들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자신들의 음악에 팬들 역시 풍덩 뛰어들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붙인 이름이다.

결선 1차전에서는 서정적이면서도 아름다운 감성으로 '호피폴라'를 불렀고, 2차전에서는 컨트리풍의 분위기와 첼로를 활용한 'Wake me up'을 불렀다. 지난 12일 진행된 생방송 파이널 무대에서는 'One more light'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슈퍼밴드'는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지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4월 12일부터 7월 12일까지 총 14회 방송됐다.
뉴미디어부 ynnews@j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