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IMF, 환율전쟁에 중국 편들어 “인민은행 개입증거 별로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2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해 미중 무역 갈등이 환율전쟁으로 번진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보고서에서 중국의 손을 들어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중국 정부는 최근 트럼프가 추가 관세를 선언하자 이에 대한 보복 조치로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했다. 이어 중국은 위안화 가치가 2008년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7위안 선을 깨고 하락하도록 용인했다. 트럼프 정부는 곧바로 중국에 ‘환율조작국’이라는 딱지를 붙였다.

그러나 IMF는 9일(현지시각) 중국 경제 연례 보고서에서 “인민은행이 외환에 개입했다는 증거는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IMF는 지난해 위안화 환율에 대해 “현저히 고평가되지도 저평가되지도 않았다"면서 다른 통화에 대해 전체적으로 안정적이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중국 위안화 가치는 “대체로 경제 펀더멘털(기초여건)에 부합한다"고 IMF는 진단했다.

IMF는 다만 중국에 환율 정책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권고했다. IMF의 중국 책임자 제임스 대니얼은 무역전쟁 격화 속에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더 유연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