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포스코 독자개발 극저온용 고망간강, 육상 LNG 저장탱크 소재 사용승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9-08-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196℃서 성능 유지…니켈합금강 대체 기대

포스코 극저온용 고망간강으로 제작된 실증용 육상LNG저장탱크.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하 고망간강)이 육상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소재로 사용승인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가스기술기준위원회가 육상 LNG 저장탱크의 제조 기준(KGS AC115)에 고망간강을 등재하기로 결정한 것을 승인하고, 14일 관련 개정고시를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다.

고망간강은 -196℃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유지하는 강재로, LNG탱크 시장에서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기존 소재인 니켈합금강을 점진적으로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측은 “이번 고망간강 소재의 육상 LNG 저장탱크 사용 승인은 민관이 협력해 국산 소재의 경쟁력을 강화한 모범사례”라고 밝혔다. 특히 산업부는 고시를 통해 포스코가 고망간강의 안전성 검증을 위한 실증용 탱크를 제작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는 탱크 수명을 50년으로 가정하고 1천여 회의 채움과 비움 테스트를 진행했다. 시험이 끝난 후에도 탱크를 해체해 고망간강의 성능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 총 9회에 걸친 국내외 전문가들의 자문회의를 거치는 등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했다. 포스코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전 세계에 LNG탱크 890기와 LNG추진선 4천700척이 발주될 것으로 보고 LNG 관련 프로젝트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극저온 고망간강은 2014년에 한국산업표준(KS),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미국재료시험협회(ASTM)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소재 규격으로 등재된 바 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