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낙동강보 해체반대대회 1700여명 참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하수기자
  • 2019-09-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4대강국민연합 소속 투쟁위원회 주최

“정부서 해체 결정땐 온몸으로 막을 것”

상주·구미·군위지역 주민 1천700여명이 상주 낙동면 낙동리 낙동강변 체육공원에서 낙동강 상주보·낙단보·구미보 해체저지범국민 투쟁대회를 열고 있다.
[상주] 4대강보해체저지범국민연합(대표 이재오·이하 4대강국민연합)이 4일 상주 낙동면 낙동리 낙동강변 체육공원에서 상주·구미·군위지역 주민 1천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상주보·낙단보·구미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를 열었다. 행사를 주최한 4대강국민연합 소속 상주보·낙단보·구미보 투쟁위원회는 “오늘 투쟁대회는 지역주민이 보 해체를 강력히 반대한다는 뜻을 지난달 출범한 국가 물관리위원회에 알리려는 것”이라며 “만약 국가 물관리위원회가 이를 무시하고 보 해체를 결정한다면 우리는 온몸으로 막아내 지역주민의 생명수인 낙동강 상주보·낙단보·구미보를 끝까지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임이자·장석춘 의원과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협의회장, 지역 도의원·기초의원, 한국농업경영인 회원 등이 참석했다. 개회식 후 박석순 이화여대 교수(환경공학과)의 특별강연과 국가 물관리위원회에 고하는 이상용 4대강국민연합 대변인의 보 해체 중단 촉구 성명서 낭독이 있었다. 4대강국민연합은 지난 5월2일 서울역에서 개최한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투쟁대회를 시작으로 영산강 죽산보, 한강 이포보, 창녕함안보 등에서 투쟁대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글·사진=이하수기자 song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