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청송 주왕산 대전사 신중도 등 3건 경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배운철기자
  • 2019-09-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청송 대전사 신중도와 명부전 지장삼존상, 보광사 극락전 석조아미타삼존불좌상(사진 위에서부터). <청송군 제공>
[청송] 청송 대전사에 소장된 신중도 등 3건의 문화재가 최근 경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지정된 문화재는 '청송 대전사 신중도' '청송 대전사 명부전 지장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 '청송 보광사 극락전 석조아미타삼존불좌상 및 복장물 일괄' 등이다.
 

청송 대전사 신중도(靑松 大典寺 神衆圖)는 경상도 사불산화파(四佛山畵派)의 대표적 화승(畵僧)인 신겸(愼謙·1790∼1830년 활동)이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화다. 다섯 폭의 비단을 잇대어 하나의 화폭으로 이룬 채색 불화이며, 화면 구성이나 도상 배치, 인물표현 등 신겸의 독자적 화풍이 돋보이는 불화로 학술적 가치가 크다.
 

청송 대전사 명부전 지장삼존상 및 시왕상 일괄(靑松 大典寺 冥府殿 地藏三尊像 및 十王像 一括)은 대전사 명부전에 봉안돼 있는 불석(佛石)제의 지장삼존상과 시왕상 일괄로, 지장삼존상(3軀)·시왕상(10軀)·판관(2軀)·사자(1軀)·금강역사상(2軀) 등 18구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지장삼존상과 시왕상은 2004년 경북도 문화재자료로 지정, 관리돼 왔고 나머지 5구는 미지정 상태였으나, 이번에 불상(18구)과 조성발원문(2매)을 일괄 문화재자료에서 유형문화재로 승격됐다.
 

청송 보광사 극락전 석조아미타삼존불좌상 및 복장물 일괄(靑松 普光寺 極樂殿 石造阿彌陀三尊佛坐像 및 腹藏物 一括)은 보광사 극락전에 봉안돼 있다. 중앙의 아미타불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관세음보살상과 대세지보살상이 자리하고 있다.
 

청송군은 "지역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지닌 전통문화유산을 발굴해 문화재 지정과 승격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청송의 문화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지역 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문화관광자원으로 널리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배운철기자 baeu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