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2010년 오늘] 삼성라이온즈 양준혁 은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9-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010년 9월19일 대구 시민운동장 야구장에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양신’ 양준혁의 18년 프로생활을 마감하는 은퇴경기가 열렸다. 대구에서 태어난 그는 대구상고와 영남대를 졸업하고 199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1999년 해태, 2000년 LG로 이적 후 2002년 삼성으로 돌아온 대구 프랜차이즈 스타다.

양준혁은 18시즌 동안 2천135경기에 출전했다. 은퇴 당시 도루를 제외한 타격 전 부문에서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최다홈런(351홈런), 최다안타(2천318안타), 최다타점(1천389타점), 최다득점(1천299득점) 등이다.

또 “방망이를 거꾸로 잡아도 3할을 친다”는 양준혁의 통산 타율 3할1푼6리는 3천 타수 이상 타자 중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