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홍콩 시민 ‘英거주권’ 청원 10만 돌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22


시위 장기화에 미래 불안 우려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홍콩의 불안한 미래를 우려해 영국 거주권을 요구하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영국 정부와 의회의 청원란에 홍콩에 거주하는 영국 해외시민(BNO) 여권 소지자에게 완전한 시민권을 보장해 달라는 청원에는 벌써 10만명이 넘는 홍콩인이 서명했다.

1997년 영국이 홍콩을 중국에 반환하기 이전에 약 300만명의 홍콩주민은 영국에서 거주할 권리까지 보장하는 영국부속영토시민(BDTC)용 여권을 소지했다.

영국의 홍콩 반환 이후 이 여권은 비자 없이 영국을 방문할 수는 있지만, 거주나 노동의 권리는 박탈된 영국 해외시민(BNO) 여권으로 대체됐다.

홍콩 주민들은 BNO가 ‘영국이 거절했다’라는 의미의 영문 ‘Britain says No’의 약자라며 자조 섞인 농담을 하기도 한다.

현재 홍콩 주민 17만명이 BNO 여권을 갖고 있으며, 이들은 시위 사태가 장기화하자 홍콩의 미래에 불안을 느낀 나머지 영국 정부에 완전한 시민권을 보장해 달라는 청원 운동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이러한 시민권 보장이 영국과 중국이 공동으로 선언한 홍콩반환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이를 거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