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진보집권 막자” 한목소리…범보수‘非文 연대’는 찬반 엇갈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3-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한국당 대선후보자 경선 토론회

자유한국당 안상수, 원유철, 홍준표, 김진태, 이인제, 김관용 후보자(왼쪽부터)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대선 자유한국당 후보자 경선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한때 동지…포용을”
원유철 “바른당 연대 불가피”

김관용 “유승민 지역票 없어”
김진태 “가만둬도 소멸 상황”


1차 컷오프에서 살아남은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 6명은 19일 후보자 토론회에서 진보진영의 집권을 막아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범보수 진영이 뭉쳐야 한다는 ‘비문(非문재인) 연대론’에 대해서는 다소 엇갈린 주장을 폈다.

이날 TV조선을 통해 방영된 토론회에서 김관용·원유철 후보는 국민의당·바른정당과의 연대에 찬성의 뜻을 밝혔지만, 김진태·이인제·안상수 후보는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홍준표 후보는 후보 단일화는 찬성했지만 판세를 보고 결정해야 한다는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를 주도했던 김진태 의원은 바른정당이나 특히 유승민 의원과의 연대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타 후보들과 설전을 펼쳤다. 김 의원은 김관용 경북도지사에게 “반문(反文)연합에 찬성하는 것을 봤다”며 “여의도의 분위기를 모르시는 것 같은데, 그동안 어마어마한 일들이 있었다. 우리 당이 지금 왜 이렇게까지 됐느냐를 거슬러 올라가면 유승민 의원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문재인에 대항하기 위해 유승민과도 손을 잡고 가야 할 것이냐에 대해 저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하며 “현실적인 이유로는 가만히 둬도 소멸하는 상황인데 굳이 손을 잡고 연대할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관용 도지사는 “현실 인식을 정확히 해야 한다. 보수와 중도 전부를 통합해서 일단 선거를 치르고, 연합된 모습으로 문재인의 집권을 막아내야 한다”면서 “온 나라의 정치가 어려운 상황에서 당 대 당 통합은 불가능하다고 보지만, 후보 대 후보는 연합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벌써 지역에서도 표가 없다”며 “잘 조정이 될 것으로 보고, 반문연대도 새로운 모습을 꾸려나갈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김진태 의원의 ‘유승민 불가론’에 힘을 실었다.

반면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적도 포용해야 한다”며 정반대의 의견을 내놨다. 홍 도지사는 “대선 때는 ‘지게 작대기’도 필요하다. 그래서 마이너스 정책으로 하기는 어렵다”면서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유 의원에 대해서도 “한때 동지였던 사람이고, 지금 이혼한 것도 아니고 제가 보기엔 별거인데 다시 포용해서 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원유철 의원은 “민주당 어떤 후보에게도 대한민국의 미래 운명을 맡길 수 없다”면서 ‘비문’과 ‘개헌’을 고리로 한 바른정당·국민의당과의 연대는 불가피하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안상수 의원 또한 “우리는 대선에서 승리해야 한다. 특히 문재인을 이겨야 한다”면서 “바른정당과도 상당 부분 단일화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