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법원에서 유죄나면 노무현처럼 자살 검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18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18일 자신이'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대법원에 상고된 것과 관련해 "없는 사실을 갖고 또다시 뒤집어씌우면 노무현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마 선언을 하고 기자회견에서 '대법원 판결이 남아 자격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0.1%도 가능성이 없지만,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0.1%도 없는 사실을 뒤집어씌우는 건 옳지 않다"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을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세차례 반복했다. '준비된 발언'으로 여길 수 있는 대목이다.
 앞서 홍 지사는 지난달 28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서 '막말 논란'이 일자 그는 지난 2일 "노무현 대통령 시절 비서실장이란 사람이 뇌물 받는 걸 몰랐다면 깜이 안 되는 사람이고, 뇌물 받는 것을 알았다면 공범 아닌가"라며 "'막말'이 아닌 '팩트'"라고 주장했다.

 이후 그는 "거친 표현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저는 철저히 계산된 발언을 하는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렇게 볼 때 홍 지사가 이날 자신의 결백을 강조하며 '노무현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한 것은 문 전 대표를 겨냥하는 동시에 자신의 확정판결이 나지않은 상황에서 야권에서 제기하는 '자격논란'에 쐐기를 박으려는 의도적 발언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2017마라톤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