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업체‘사드보복’피해 일주일새 5건 접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백종현기자
  • 2017-03-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月수출액 80% 감소·대금결제 지연

통관 트집·박람회장 판매 막기도

[구미] 수출·입 규제 등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체 지원을 위해 구미시가 현장조사에 나선다. 사소한 수출 문제를 트집 잡는 중국의 경제 보복에 적극 대응하고, 피해가 발생한 기업에는 신속한 지원으로 수출 활동에 걸림돌을 없애기 위해서다.

구미시는 지난 13일부터 중국의 무역보복과 관련해 사드피해 신고·접수센터를 운영한 결과, 20일까지 일주일간 모두 5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구미국가산업단지에서 자동화 장비를 생산하는 A사는 통관 지연(인증절차 강화), 물류비 증가, 중국 물류회사의 한국제품 수송 거부 등으로 지난해까지 매월 7억원에 이르던 수출액이 2월에는 1억5천만원으로 떨어졌다고 신고했다. 자동화기기를 생산하는 B사는 중국 기업 3개사와 거래하면서 대금 결제 지연이 한 차례도 없었으나 최근에는 3주가량 지연됐다고 하소연했다.

합성수지를 성형하는 C사는 수출에 필요한 서류를 완벽하게 구비해 중국 세관에 제출했으나 세관 측이 글씨체 문제로 트집을 잡아 통관에 애를 먹었다. 화장품을 생산하는 D사는 지난 9~11일 열린 2017 중국 광저우 국제미용박람회에 참가했으나 중국 당국의 제재로 관람객이 거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는 당시 박람회에서 주최 측이 갑자기 현장 판매를 금지해 상당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TV 부품을 수출하는 F사는 5일가량 걸리던 중국 수출 통관 기간이 이달부터는 10일로 늘어나 수출활동에 지장을 받고 있다고 했다.

구미시는 경북도 글로벌통상협력과와 함께 24일까지 무역보복 피해를 입은 구미지역 기업체를 찾아가 현장조사를 벌인다. 백종현기자 baekjh@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