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30대 부부, 지하실 곡괭이질하다 금은보화 발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1


600년 전 주조된 3천여개 중세 주화 단지 발견 '행운'

 프랑스의 한 30대 부부가 4년 전 구입한 낡은 집의 지하실에서 말 그대로 '금은보화'를 발견했다.


 20일(현지시간) '데르니에 누벨 달자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프랑스 북서부 알자스 지역 술츠레뱅에 거주하는 한 부부가 2013년 사들인 농가의 지하실에서 최근 금화와 은화 등 총 3천여 개의 중세 주화들이 담긴 '보물단지'를 발견했다.


 이 부부가 구입한 주택은 중세 시대인 1580년께 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뜻밖의 금은보화는 퇴역군인인 남편 스테판 레미씨가 최근 지하실 개조를 위해 곡괭이로 집 지하의 포도주 저장고 바닥을 파다가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급히 아내를 불러 영화에서나 본 것 같이 생긴 이 단지를 함께 열었고, 그안에 2천968개와 금화 17개가 들어있는 것을 보고 부부는 쾌재를 불렀다.


 그러나 이들은 이 금은보화가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고 보고 발견 사실을 지방정부에 신고하기로 뜻을 모았다.


 프랑스 법률상 이런 경우에는 문화재 발견자들에게 소유권이 귀속되지만, 당국이 발견 직후부터 5년간 해당 문화재를 조사할 수 있다.
 신고하지 않을 경우 불법 문화재 취득으로 범법자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당국의 조사 결과 이 주화들은 1473년∼1610년 스페인 세비야에서 주조돼 이집트에서 발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가 완료되면 이 금은보화는 부부의 손에 들어오고 소유권자인 부부는 경매 등을 통해 처분할 수 있다.


 발견된 금은화의 현재가치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상당한 고액일 것으로 예상된다.


 5년 뒤 금은보화를 되찾게 되면 이 부부는 무엇을 하고 싶어 할까.


 데르니에 누벨 달자스는 남편은 평소 꿈꿔온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를 구입하고 부인은 남편과 함께 코스타리카로 3주 여행을 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