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립유치원도 18일·25∼29일 집단휴업 동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준기자
  • 2017-09-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공립유치원 확대 폐기 요구

시민 “아이 맡길 곳 없어 막막”

시교육청, 휴업시 행정조치 방침

대구를 비롯한 전국 사립유치원이 정부의 국공립유치원 확대 폐기·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집단 휴업을 예고하면서, 지역 사립유치원생 자녀를 둔 가정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대구시교육청·사립유치원연합회에 따르면, 대구지역 263개 사립유치원은 오는 18일과 25~29일 집단 휴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지역 3만2천552명의 어린이들이 이 기간 유치원에 갈 수 없게 됐다.

장순연 대구사립유치원연합회장은 “모든 어린이는 공·사립 구분 없이 평등하게 지원받아야 함에도, 사립유치원 지원은 국·공립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아이들이 보다 평등한 교육을 제공받고,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번 휴업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이 예고되자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아이 맡길 곳을 찾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직장맘’인 전수현씨(28)는 “동의서가 아닌 휴업을 한다는 안내장만 받았다. 휴업에 따른 교육비 환불도 안 된다는데 유치원이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면서 “아이를 맡길 만한 곳이 좀처럼 없어 막막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맞벌이를 하고 있는 한모씨(여·35·북구 칠성동)도 “이른 시일 내 해결이 돼 학부모와 아이들이 불편을 겪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사립유치원들이 불법 임시휴업을 강행할 경우 학습권 침해 행위로 간주, 관련 법에 따라 정원·학급 감축, 유아모집 정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아울러 자녀를 맡길 곳이 없는 학부모의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국·공립유치원과 초등 등 248곳을 ‘임시 돌봄 기관’으로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어떠한 경우에도 유아들의 학습권은 보호돼야 한다. 사립유치원은 아이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불법 집단휴업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면서 “온종일 자녀를 돌볼 수 없는 가정의 육아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