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쁘라삐룬 영향 폭우로 60대 남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황준오기자
  • 2018-07-0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돌덩이, 차량에 떨어져

봉화, 쁘라삐룬 영향 폭우로  60대 남 사망
 돌덩이, 차량에 떨어져
 
 도로변 산에서 돌덩이가 차량 앞유리를 덮쳐 60대 남자가 사망 했다. 2일 오전 9시40분쯤 봉화군 소천면 고선리 국도31호선 고선터널 앞 태백방향으로 운행중이던 1곘 화물차에 직경 20㎝가량되는 돌덩이가 차량 앞유리를 뚫고 들어왔다. 이 사고로 화물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정모씨(61)가 가슴을 크게 다쳐 인근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했다.
 경찰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도로변 산에서 낙석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운전자의 진술과 현장정황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대구기상지청은 2일 오후 3시10분 안동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오후 3시20분에는 봉화 소천면 분천리, 재산면 현동리 평지와 영주지역에도 호우주의보가 내렸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지역은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10∼20㎜의 가 내렸고 밤까지 20∼6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봉화=황준오기자 joon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