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정책 이중적 잣대 백지화로 주민피해 없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두백기자
  • 2018-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바른미래당 의원 천지원전 방문

주민과 ‘탈원전 정책’ 의견 나눠

소속의원 전체 대상 워크숍 계획

사업백지화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영덕 천지원전에서 바른미래당 국회의원과 지역 주민·노조 대표들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영덕] 바른미래당 국회의원들이 10일 사업 백지화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영덕 천지원전을 방문, 주민들과 ‘정부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주민간담회엔 주민 대표를 비롯해 정종영 산업부 원전정책과장·이용희 한국수력원자력 사업본부장·김병기 노조위원장이, 바른미래당에선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김관영 원내대표·채이배 정책위의장 권한대행·정운천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탈원전 정책에 따른 공감대와 주민 피해를 막기 위해 간담회를 열게 됐다”며 “현 정부 에너지 정책은 다음 정부의 정책 전환 권한까지 빼앗고 있다. 정부와 한수원은 지역 주민이 원하는 원전 예정 부지 그대로 매입해 두는 게 다음 정권의 정책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정종영 산업부 원전정책과장은 “정부는 한수원·주민 대표와 함께 예정 지역 대안사업을 위해 계속 협의하고 있다”며 “정부 에너지 정책 변화에 영향을 받아 피해를 본 주민들에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용희 한국수력원자력 사업본부장도 “한수원은 정부 정책·계획에 따라 움직이는 공기업이다. 정부 보상대책이 마련되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광성 천지원전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가 2012년 고시 이후 지금까지 천지원전 주민들에게 거짓말로 속여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기 노조위원장도 “현 정부 탈원전 정책은 OECD국가와 비교해도 거꾸로 가는 것이 분명하다”며 정부 에너지 정책을 비난했다.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은 “그동안 수십 년 걸렸던 원전건설 계획이 불과 1년 만에 ‘탈원전’으로 돌아섰다. 그러면서 원전을 해외로 수출하는 이중적 잣대를 보이고 있는 게 현 정부”라고 질타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중장기적으로 탈원전 방향이 맞지만 속도와 과정이 문제"라면서 “건설 중인 원전의 백지화로 인한 자원 낭비 등 문제를 꼼꼼히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바른미래당 현장정책 워크숍의 하나로 열렸다. 이어 12일엔 당 소속 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원전 등 에너지정책 전반에 관한 워크숍을 열 예정이다.


글·사진=남두백기자 dbn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