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카드론 취급액 작년보다 17% 늘어 20兆 돌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2


은행권 대출규제·카드사 영업확대 영향

금융당국의 은행권 대출규제와 카드사의 영업 확대가 맞물리면서 올 상반기 카드론 취급실적이 20조원을 돌파했다.

11일 카드사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하나·우리·롯데카드 등 7개사의 상반기 카드론 취급액이 20조8천509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상반기 17조8천630억원에 견줘 16.7%(2조9천879억원)나 급증했다. 지난해 상반기 카드론 취급실적이 전년 대비로 2.8%(4천859억원) 늘어나는 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단기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작년 상반기에는 현대카드, 롯데카드 등 전년 대비로 카드론 실적이 감소한 곳도 있었으나 올 상반기에는 일제히 늘었다. 특히 우리카드는 1년 사이 28.0%나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작년 증가율은 6.1%에 불과했다. 현대카드(23.6%), 하나카드(20.3%), 삼성카드(19.5%) 등도 20% 내외의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올 상반기 카드론이 급증한 것은 은행권의 대출규제에 따른 ‘풍선효과’로 풀이된다.

올해 들어 새 총부채상환비율(DTI),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 은행권에 대출규제가 강화되거나 신설됐다. 은행 문턱이 높아지자 카드론으로 급전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카드사의 자구 노력도 일조했다. 정부의 연이은 가맹점 카드 수수료 인하 결정에 수익성이 악화하자 카드론 영업에서 이를 벌충하려 한 것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