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동건, 이제훈과 냉소적 형제관계…속내 알 수 없는 캐릭터 '긴장감 증폭'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윤용섭기자
  • 2018-10-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이동건의 등장으로 '여우각시별'에 본격적인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이동건은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처세술과 임기응변의 달인으로 인천공항의 '젊은 실세'로 거듭난 서인우 역을 맡았다. 그는 유연성 있는 카리스마와 친화력 있는 리더십, 심각한 상황을 반전시키는 위트까지 지닌 운영기획팀장으로 부임해 여객 서비스팀과 대립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8~9일 방송분에서 서인우는 과거 이수연(이제훈 분)과 형제 사이이자, 한여름(채수빈 분)의 행동에 문제를 제기하고 징계를 줬던 감사관이었던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서인우와 이수연 사이에 의문의 사고가 있던 사실이 드러나며 궁금증을 불러 모았다. 두 사람은 12년 만에 재회한 형제임에도 불구하고 서로에게 매우 냉소적인 태도를 보였다. 서로를 경계하는 것은 물론 서인우는 이수연의 인사기록까지 찾아보며 심상치 않은 사이임을 예고했다. 이런 서인우의 예리함은 결국 이수연이 장애 1급이란 사실을 알아내며 앞으로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동건의 본격 등장은 스토리 속 캐릭터뿐만 아니라 시청자까지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 그는 어떤 상황에서도 모두를 젠틀하게 대하지만 이수연과 마주할 때는 속내를 알 수 없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 특히 특유의 웃음과 표정, 여유로운 제스처로 자기 생각을 철저하게 숨기며 앞으로 펼쳐질 캐릭터 플레이에 궁금증을 더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윤용섭기자 yy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