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民·軍 겸용 광주공항, 전액 국비로 민항부문 옮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성수기자
  • 2018-11-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전남 무안공항으로 2021년 통합

공항공사가 사업비 모두 부담해

대구 ‘기부對양여’ 방식과 대조

대구공항과 마찬가지로 군부대와 함께 활주로를 사용하고 있는 광주공항은 민항과 군공항 이전을 별도로 추진, 대구공항 이전 방식과 대조를 보이고 있다.

광주공항의 경우,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통합 이전이 추진되는 대구공항과 달리 민항은 이미 지난 8월 무안공항으로의 이전이 결정됐다. 군 공항은 추후 광주시와 전남도가 논의를 거쳐 이전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8월20일 전남도청에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산 무안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무안공항 활성화를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광주시와 전남도, 무안군은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2021년까지 통합하기로 합의했다. 또 무안공항 활성화에 필요한 활주로 연장, 수하물 처리 시설 확충 등 공항 기반 시설 확충과 호남고속철도 무안공항 경유 노선 조기 완공에도 광주시·전남도·무안군이 함께 대응키로 했다.

하지만 이날 협약서에는 현재 광주공항과 함께 사용하는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내용은 빠졌다. 다만 광주 군공항 이전에 대해선 광주시와 전남도가 추후 별도로 논의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확인했다.

이에 따라 군공항을 제외한 광주공항(민항)의 무안공항으로의 이전은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이전 사업비는 군공항특별법에 따른 기부 대 양여 방식이 아닌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광주시 신도시조성과 백남인 개발계획담당(계장)은 2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광주 민항 이전 사업비는 전액 한국공항공사에서 부담하게 된다”면서 “이미 한국공항공사에서 국토교통부와 함께 설계비를 뽑고 있다. 용역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광주 군공항과 관련해서는 “군공항 담당자는 아니지만, 국방부가 예비 이전지를 발표해야 하는데 주민 여론 등 감안해서 아직 발표 시기를 못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주시는 광주공항 이전과 관련한 부서를 민항과 군공항 별도 운영하고 있다. 민항 이전은 신도시조성과에서, 군공항 이전은 군공항정책과에서 담당한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