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일 3경기…헉헉댄 손흥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8


비시즌 월드컵·亞게임 출전 여파에 소속팀 토트넘서도 강행군

챔스리그 에인트호번戰, 체력저하로 몸놀림 눈에 띄게 둔해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6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PSV 에인트호번과의 경기 도중 득점에 실패한 후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최근 혹사에 가까운 빡빡한 경기 일정에 시달리고 있다. 비시즌 기간 러시아 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을 차치하더라도, 최근 출전 일정은 축구 팬들의 혀를 내두르게 할 정도다. 그는 지난 1일 카라바오컵 웨스트햄과 원정경기에 풀타임 출전했고, 이틀을 휴식한 뒤 4일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프턴전에 52분간 뛰었다.

해당 경기에서 휴식을 취해야 했지만, 팀 동료인 무사 뎀벨레가 경기 초반 다치면서 어쩔 수 없이 교체 출전했다. 그리고 이틀을 쉰 뒤 다시 한 번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는 7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75분간 뛰었다.

손흥민이 살인적인 일정을 소화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9월15일부터 10월7일까지 23일간 무려 7경기를 뛰었다. 수치상으로 3주 이상 3.28일마다 실전 경기를 치른 셈이다. 리그 경기를 뛰지 않은 지난달 중순엔 한국으로 건너와 우루과이·파나마와 평가전에 출전하기도 했다. 그는 파나마전을 마친 뒤 “오늘은 정말 힘들더라. 컨디션 회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혹사 여파는 최근 경기에서 조금씩 표출되고 있다. 손흥민은 에인트호번전 전반에 예전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주특기인 치고 달리기는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또 몸놀림이 눈에 띄게 둔해졌다. 후반전에 조금 살아났지만 예전의 손흥민이 아니었다. 그는 후반 30분에 교체됐고,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 닷컴으로부터 평점 5.94점을 받았다. 이날 토트넘 선수 중 5점대 평점을 받은 이는 손흥민이 유일하다.

다행히 손흥민에겐 곧 휴식 시간이 찾아온다. 토트넘은 11일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털 팰리스와 경기를 치른 뒤 잠시 휴식기에 들어간다. 손흥민도 호주 원정으로 치르는 한국 대표팀의 11월 A매치에는 참가하지 않는다.

대한축구협회가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참가를 조건으로 11월 A매치에는 부르지 않기로 토트넘과 합의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다음 달 25일 첼시와의 경기까지 약 보름 동안 재충전할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