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화·민주 '韓人 연방하원의원' 동반 탄생할 듯…사상 최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8


당석 확실시되는 캘리포니아 영 김 이어 뉴저지 앤디 김도 당선 유력

개표율 99% '0.9%P 열세'서 '0.9%P 우세' 반전…소셜미디어서 승리 선언

 11·6 미국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의원에 도전한 '한인 2세' 앤디 김(36·민주) 후보가 개표 막바지 역전에 성공하면서 당선권에 바짝 다가섰다.


 최종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선거캠프 측은 사실상 승기를 굳힌 분위기다. 한국계 하원의원이 탄생한다면 김창준(공화) 전 의원 이후 20년 만이다. 현재 당선이 확실시되는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의 영 김(56.한국명 김영옥·공화) 후보와함께 미국 동부와 서부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연방하원의원이 동반 배출되는 셈이다.


 뉴저지 주 연방하원의원 제3선거구에 출마한 김 후보는 7일 오후 11시(현지시간) 99% 개표를 끝낸 가운데 득표율 49.8%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48.9%)에 0.9%포인트 차 앞서고 있다.


 득표수 차이는 2천622표다.
 선거 당일 심야까지 0.9%포인트, 2천300표 밀리던 상황에서 극적 반전에 성공했다.


 오션·벌링턴 카운티 소속 53개 타운으로 이뤄진 3선거구는 백인 주민 비율이 압도적이고 전통적으로 공화당 성향이 상대적으로 강한 곳이다. 펜실베이니아주와 가까운 곳으로, 진보성향이 강한 뉴욕에서는 2시간여 떨어진 곳이다.


 김 후보는 보수성향인 오션 카운티에서 25%포인트 격차로 뒤졌지만, 진보성향의 벌링턴카운티에서 대부분 만회했다.
 선거캠프 측은 개표작업이 남은 지역들이 우세 지역이어서 당선이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 후보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승리를 선언했다.
 트위터를 통해 "우리가 해냈다"면서 "내가 유치원을 다녔고, 내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지역을 대표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로운 세대의 리더들이 우리나라(미국)를 통합하고 통합과 명예로 우리나라를 이끌 시간이 왔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시작에 불과하다. 워싱턴에 우리 목소리가 있다고 확실히 알리고 우리를 보게 하자"며 승리를 선언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새벽 지역구의 개표관람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미국 전역에서 가장 치열한 지역구였다"면서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우리는 믿음을 갖고 했다"면서 승리를 자신한 바 있다.


 다만 뉴욕타임스(NYT)와 CNN방송 등 주요 언론사들은 여전히 뉴저지 3선거구를 '경합 지역'(Toss-up)으로 분류하고 있어 최종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상대측 맥아더 후보는 최종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패배를 시인하지 않은 상태다.


 김 후보는 중동문제 전문가로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이라크 및 IS(이슬람국가) 담당 보좌관과 나토(NATO) 사령관 전략 참모를 지냈고, 국무부와 상원 외교위에서도 일한 경험이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공식 지지 선언을 받기도 했다.
 현재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 출마한 영 김 후보의 당선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분위기다. 여기에 앤디 김 후보까지 가세하면서 미국 동부와 서부에서 각각 한국계 연방하원의원이 배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이들 한국계 주자들이 각각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이어서 거대 양당의 한국계 연방의원이 탄생한다는 의미도 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서구청 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영남일보체다운로드

영남일보 구상문학상 공모

희망인재프로젝트

2018_sym(250)(2).jpg


2018_moonlight(250).jpg



스토리텔링(청송)

스토리텔링(청도)

스토리텔링(달성군)

대구은행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