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팀킴`지켜달라" 국민청원 줄이어 …김민정 감독 남편 "사실과 다른부분 있어" 반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11-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열풍’을 일으켰던 여자컬링팀 ‘팀킴’이 부녀 지간인 김경두 경북컬링훈련센터장과 김민정 여자팀 감독 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이들에 대한 감사를 촉구하는 청원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9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여자 컬링 은메달리트스 팀킴을 지켜달라’, ‘팀킴 호소문 진상규명을 국민 청원한다’ 등의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한 청원인은 ‘국가대표 컬링 김경두, 김민정 철저한 감사 필요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선수들에게 가해진 인격 모독 및 인권 침해에 대한 조사. 권한 남용 및 비리에 대한 조사, 각종 상금·자금에 대한 유용·횡령 조사(가 필요하다). 잘못된 점은 바로 잡아야 한다고 본다”라고 주문했다. 

 
또 다른 청원인은 “컬링여자대표팀 지도부에 대한 조사를 원한다”라며 “쳬육계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하여 주셨으면 한다.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선수를 보호해야 국위선양도 될 것이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앞서 ‘팀킴’ 선수들은 최근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 등에 A4용지 14장 분량의 호소문을 보냈다. 


팀킴은 호소문을 통해 지도자들이 대회 출전권을 빼앗는 등 팀을 사유화했으며, 사생활과 인터뷰에 대한 지나친 통제 등이 있었고, 상금도 제대로 배분해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북도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 감사관실과 의성군, 변호사 등이 참여하는 특별감사팀을 꾸려 진상 조사에 나선다.


경북컬링협회와 임원, 감독, 선수단을 상대로 탄원서 관련 내용, 의성군과 갈등 내용 등 컬링협회와 컬링장 운영 전반에 문제점을 파악할 방침이다. 감사결과 불법사례를 적발하면 고발 또는 수사 의뢰하고 부당한 업무처리자는 징계할 계획이다.


한편, 김민정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총괄감독은 9일 기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사실확인서’를 통해 팀킴의 주장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장 감독은 선수들이 상금을 제대로 정산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2015년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했다”며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 비용을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