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 보물 지정예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석현철기자
  • 2018-12-2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고령] 고령지역 각종 문화유산이 새롭게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로 지정예고되거나 승격 심의를 받고 있다.

고령군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26일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을 보물로, 반룡사 ‘목조지장보살좌상’ 1구와 관음사 ‘아미타여래도 및 신중도’ 등 2폭을 문화재 자료로 각각 지정예고했다. 또 보물 605호인 ‘장기리 암각화’를 국보로 승격 신청했다. 아울러 합가리 개실마을 ‘점필재 종택’·반룡사 ‘다층석탑’·개진 ‘개포동 석조관음보살좌상’을 국가지정 문화재로, 다산의 ‘노강서당 및 고문서’를 도지정 문화재로 각각 지정 신청했다.

석현철기자 sh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