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학진흥원 웹진, 세계 최초 일간신문 조선시대 조보 소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두영기자
  • 2019-01-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안동] 한국국학진흥원은 웹진 ‘담(談)’ 1월호에 신년특집으로 세계 최초 일간신문인 조선시대 조보(朝報)를 상세히 소개했다.

조보는 매일 아침 왕과 신하 회의가 끝난 뒤 승정원 관리가 ‘조보소(조방)’에서 당일 주요 소식을 전한 신문이다. 각 관청에서 나온 ‘기별서리’는 구두로 전달하는 내용을 종이에 옮겨 조보를 만들었다.

‘조보’라는 용어는 조선왕조실록 중(1508년 3월14일) 중종실록 5권에 처음 나타난다. 1515년 중종이 ‘조보는 예로부터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 점으로 미뤄 조보의 기원은 그 이전으로 추정된다. 중종실록에 따르면 조보는 세계 최초의 일간신문으로 여겨지지만 실물이 보존돼 있지 않아 1650년 독일에서 발행된 ‘아이코멘데 차이퉁’이 그동안 세계 최초 일간신문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2017년 4월 영천에서 선조 10년(1577)에 활판인쇄로 발행된 민간조보 실물이 발견됐다. 아이코멘데 차이퉁보다 83년이나 앞선 일간신문이다. 민간조보는 지난 2일 경북도 유형문화재(제 521호)로 지정됐다.

편집장을 맡은 공병훈 교수(협성대 미디어영상광고학과)는 “소통은 개인들을 연결하고 공동체를 형성해 살아 움직이게 한다”면서 “조보를 통해 소통한 선조들의 모습에서 참신한 창작 소재 발굴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