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폭로’ 체육계 미투로 번져…선수 2명 피해사실 공개 예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1-10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로부터 상습 성폭행에 시달렸다는 심석희의 폭로 이후 지도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현직 빙상 선수들이 나왔다.

정부가 관련 대책을 내놓은지 몇 시간 만에 이 같은 사실이 밝혀져 빙상계에 큰 파문이 일 전망이다.

빙상 선수와 지도자 등으로 구성된 젊은빙상인연대의 박지훈 자문 변호사는 9일 “젊은빙상인연대는 빙상계 비위를 조사하다 심석희 외에도 많은 성폭력 피해 선수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이 중 두 명의 피해선수들이 용기를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젊은빙상인연대와 피해 선수들은 관련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으며, 해당 성폭력 범죄 가해자들의 실명을 공개하고 형사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빙상인연대·피해선수들
기자회견서 가해자 실명 공개
성폭력 범죄 형사고발 할 예정
정부, 중대한 성추행 영구제명
국내외 취업까지 제한하기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사건은 그간 정부와 체육계가 마련해왔던 제도와 대책들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시인했다. 문체부는 2년 주기로 대한체육회를 통해 아마추어 종목에 대한 성폭력 등 폭력 실태를 조사하고 있지만 조 전 코치 사건의 경우 전날 방송 보도를 보고서야 인지한것으로 드러났다.

정부가 관련 제도와 대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며 이날 밝힌 관련 대책엔 영구제명 대상이 되는 성폭력의 범위에 성폭행뿐만 아니라 중대한 성추행도 포함하고 성폭력 징계자의 국내외 취업을 막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그간 허술한 규정을 이용해 성폭력으로 징계받은 가해자가 몇 년 후 슬그머니 민간에서 활동을 재개하거나 조 전 코치의 경우처럼 해외 취업을 시도하는 것을 막는다는 의도다.

처벌 강화는 긍정적이지만 이것이 체육계 성폭력 근절로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

체육계의 폐쇄성 등 근본적인 요인들이 먼저 극복돼야 한다. 노 차관도 “폐쇄적인 문화를 탈피하는 과정이 힘들고 오래 걸릴 수 있다”고 인정하며 “지속적이고 강력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고 스포츠 문화 변화를 위한 교육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등학교 때부터 엘리트 체육을 하는 선수가 대부분인 국내에서는 지도자의 눈 밖에 나면 선수생활이 위태롭기 때문에 피해 사실을 쉽사리 폭로할 수가 없다. 불이익을 감수하고 용기를 내 폭로하더라도 징계 주체가 체육단체인 탓에 가해자를 잘 아는 인사들이 솜방망이 처벌을 내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정부가 체육계 실태조사를 체육계 인사가 아닌 민간 주도로 하고 체육분야 제도 개선에 인권 전문가들을 포함하는 것도 이 문제를 체육계 밖에서 해결하겠다는 의지다. 노 차관은 “체육계의 눈높이가 아니라 일반 시민의 눈높이에서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여러 번 강조했지만 오래 굳어진 관행이 자리 잡은 체육계에 일반 눈높이에 맞는 정화작업이 이뤄지기까진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