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국당 ‘5·18 공청회’ 논란 확산…3黨, 해당의원 제명 공동 추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2-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지난 8일 국회에서 개최한 5·18 공청회에서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취지의 발언이 나오자 타 정당들이 일제히 비판에 나선 것이다. 특히 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3당은 해당 의원 제명을 공동 추진할 뜻을 밝히는 등 5·18 공청회 파문은 시간이 갈수록 확산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한국당 지도부가 이들 문제 의원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야 3당과 손잡고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일 한국당이 국회에서 5·18 공청회를 했는데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망언한 의원들에 대해 한국당은 즉각적인 출당 조치로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제명)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실현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이다.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개최
‘북한군 개입한 폭동’ 취지 발언

홍영표 “귀를 의심케하는 망언”
정동영 “윤리위 제소·법적 조치”

나경원·김병준, 긴급진화 나서
“희생자들에 아픔 줬다면 유감
밝혀진 부분 의혹 제기는 곤란”



호남에 정치 기반을 둔 민주평화당도 이날 아침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정동영 대표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정면 부정하고 짓밟는 만행이 자행됐다.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5·18 정신을 짓밟은 것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화당은 당내 ‘한국당 5·18 망언 대책특별위원회’까지 꾸려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는 물론 명예훼손 혐의 고소·고발을 검토하는 등 법적 조치에도 나서기로 했다.

정의당도 5·18 공청회를 연 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 및 민·형사상 고소·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이에 한국당은 당내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행사인 만큼 당의 공식 입장과는 거리가 있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당 지도부는 사과의 뜻을 밝히고,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에게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주었다면 유감을 표시한다”고 사과했다. 다만 그는 정치권에서 해당 의원들에게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다. 그러나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적었다.

하지만 정작 논란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 자신을 비롯해 공청회를 연 한국당 의원들을 징계하겠다고 나선 여야 3당을 되레 공격했다. 김 의원은 “남의 당 의원을 출당하니 제명하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고, 그분들이 저를 더 띄워주는 거라 생각한다. 엊그제 공청회 참석도 하지 않았는데 왜 이 난리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공청회를 주최한 건 맞고,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려 했던 것으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