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하와이에 기록적 '겨울 폭풍' 강타…사상자 등 피해 속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2-12


시속 307㎞ 강풍·최저고도서 눈 관측…도로 폐쇄·정전

서핑하던 남성 사망, 나무·전봇대 쓰러져 부상자 발생

기록적인 '겨울 폭풍'이 지난 8일(현지시간)부터 하와이를 강타, 서핑하던 남성이 숨지고 나무와 전봇대가 쓰러져 부상자가 속출했다.


 주말 내내 시속 30마일(48㎞)∼40마일(64㎞)의 강풍이 불면서 해안홍수로 인근 도로가 폐쇄되고 정전, 지붕파손 등 피해가 잇따랐다고 워싱턴포스트와 하와이 현지언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빅아일랜드섬 마우나케아 관측소에서는 10일 오후 4시40분 시속 191마일(307㎞)의 '역대급' 강풍이 기록됐고, 마우이섬의 해발 6천200피트(1천889m)에 있는 폴리폴리 주립공원에서 눈이 관측됐다.


 카우아이섬 북쪽에서는 파도의 높이가 40피트(12m)에 달했다.


 하와이 기상청 관계자는 "겨울철에 시속 150마일(241㎞)의 강풍이 불 때도 있지만 191마일은 사상 처음"이라고 밝혔다.
 하와이 국토자연자원부는 "빅아일랜드섬의 정상에는 눈이 올 때가 있지만, 마우이섬의 폴리폴리 주립공원에 눈이 내린 것은 지금까지 하와이에서 눈이 내린 곳 중에 최저 고도일 것"이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했다.


 기상청은 겨울 폭풍이 불기 전날 '엄청난 파도가 올 것'이라고 서퍼들에게 미리 경고했으나, 모든 사고를 막을 수는 없었다.
 8일 마우이섬 북서 해안에서 서핑하던 66세 남성이 숨지고 함께 서핑하던 여성이 구조됐다. 9일에는 오하우섬에서 서핑하던 7명이 구조됐다.


 오하우섬만 따져도 70여 가구의 지붕이 파손되고 30여그루의 나무가 쓰러졌다. 호놀룰루시에서는 나무와 전봇대가 쓰러져 3명이 다치고, 2명이 강풍에 넘어지는 등 최소 5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하와이 전체에서 강풍으로 2만7천 가구가 정전됐고, 이 가운데 2천400 가구는 이날 오전까지도 복구가 되지 않았다.
 호놀룰루 동물원에서는 강풍에 부러진 나뭇가지가 사육장을 파손해 아프리카코뿔새 두 마리가 탈출,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번 겨울 폭풍은 월요일인 이날 오후부터 점차 잦아들고 있다.


 같은 기간, 미국 북서부 워싱턴주 시애틀에는 눈 폭풍 '마야'(Maya)가 불어 닥쳐 항공기 결항, 정전, 동사자 발생 등 피해가 잇따라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