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글빙글 “액운아 물렀거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현덕기자
  • 2019-02-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16일 오후 대구시 동구 사복동 들판에서 한 시민이 쥐불놀이를 하고 있다. 쥐불놀이란 정월 첫 쥐날(上子日)에 해충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논둑과 밭둑에 불을 놓거나 불놀이를 하는 세시놀이로 쥐불의 크고 작음에 따라 그해의 풍년과 흉년, 또는 그 마을의 길흉을 점치기도 했다.

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