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영풍제련소 토양정화명령 내려야”…공대위, 주민설명회 비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황준오기자
  • 2019-02-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봉화] 영풍제련소 폐쇄를 주장하고 있는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봉화군의 철저한 토지정화명령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공대위는 20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주민설명회에서 봉화군이 환경부 영향평가 자료를 집약해 오염 부분을 설명하며 토양정화명령을 내렸다고 발표만 했을 뿐 구체적 이행 조치 계획이 없었다”면서 “특히 봉화군 관계자가 ‘누가 외부 사람을 불렀느냐’며 호통을 치고, ‘석포 문제는 외부 사람이 간섭 못하도록 우리끼리 대처하자’는 등의 발언을 한 것은 군이 사실상 영풍제련소를 대변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회견은 군이 지난 15일 석포주민센터에서 연 토지정화명령 주민설명회에서 ‘보여주기식’ 행사를 진행하고, 군 관계자가 영풍제련소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봉화군은 “이날 주민설명회는 주민·환경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간협의체를 구성해 제련소 토양정화 계획을 도출하면 그에 따라 정화를 실시할 예정이란 설명을 한 자리였다”면서 “구성된 민간협의체는 토양정화 전 과정을 관리·감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오기자 joon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