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에 “경찰총장이 뒤 봐준다” 언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3-14


대화내용서 경찰총장 1차례 등장

해당 직위 없어 ‘청장’오기 추정

경찰 “발언자 누구인지 조사 중”

당시 청장 “승리 일면식도 없어”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 참여자가 대화 도중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언급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6년 7월 승리와 정준영, 클럽 직원 등이 참여한 단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다. 경찰 총수의 공식 명칭은 ‘경찰청장’이다. 경찰 내 특정 고위 직책의 오기(誤記)일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의 카톡 기록을 대리로 공익신고한 방정현 변호사(40·변호사시험 3회)로부터 이 같은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확보한 대화내용에 ‘경찰총장’은 1차례 등장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총장’이 뒤를 봐줬다는 업소 명칭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방 변호사는 앞서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카카오톡) 내용을 봤을 때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 고위층 인사가 승리 등이 연루된 사건을 무마해준 것으로 의심되는 대화 내용이 등장한다며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인물이) 특정된 것은 없고, 구체적 범죄사실은 없다"며 “다만 카톡 내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다. 발언자가 누구인지는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런 문구가 나오기 때문에 혹시 그 당시 (경찰이) 영향력을 끼칠 만한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민갑룡 경찰청장도 “자기들이 하는 일에 뒤를 봐주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들이 나온다"며 “(경찰관이) 연루된 게 없는지 철저히 수사하고 우선 내사 단계부터 밟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경찰총장’을 언급한 단톡방 참여자도 관련 내용을 제3자로부터 전해 들었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추후 당사자를 불러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카톡 내용과 재직기간이 겹치는 것으로 추정되는 전 경찰청장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승리라는 가수에 대해서는 전혀 일면식도 없고 알지 못하며, 이 건에 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하는 사실임을 알려드린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카톡방에는 연예인의 음주운전 보도 무마와 관련한 내용도 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과거에 음주운전을 한 사람이 있는데 보도가 나올 것을 우려해서 그 부분을 누가 무마해줬다는 내용도 있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연예인은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씨로 확인됐다. 최씨는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됐고, 기소의견으로 송치돼 벌금형을 받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