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포항 이산화탄소 저장시설 2곳 폐쇄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9-05-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진범대위 성명…원상복구 촉구

포항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포항 11·15 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가 13일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 완전폐쇄와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날 낸 성명에서 “포항지진이 정부 국책사업인 지열발전사업으로 발생한 인재(人災)였다는 정부연구조사단 결과 발표로 시민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며 “영일만·장기면 두 곳에서 추진한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은 지진 트라우마를 겪는 시민을 더욱 불안에 떨게 한다”고 주장했다. 또 “많은 전문가들이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과 관련, 지진유발·수질오염·환경피해 등 위험성이 높다고 지적하고 있지만 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주민에게 어떠한 설명도 없이 사업을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2년 6월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진은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이 지진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발표한 바 있고 독일·네덜란드 등도 이같은 위험성으로 사업이 좌초된 사례가 있다”며 “일부 국내 학자들이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은 지열발전과 다르다며 기술 사장(死藏) 가능성을 우려하는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정부는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을 완전히 철거해 원상복구하고,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 부지에 대한 사후 모니터링 대책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