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지방 미분양 물량 쌓여가도 정부, 세제혜택 요청에 난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 2019-06-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전국 미분양 주택의 85% 차지

대구는 4월 기준 124.5% 증가

건설업계가 지방 미분양 아파트 해소를 위해 양도소득세·취득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을 건의하고 나섰다. 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국주택협회 등은 “지방 아파트 미분양 적체로 건설사의 연쇄부도와 일자리 감소가 우려되는 만큼 지방 미분양 해소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국토교통부와 국회에 건의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6만2천41세대이며, 이 중 지방 미분양은 5만2천596세대로 전체 85%를 차지한다. 이는 과거 10년 평균 지방 미분양 세대수(4만8천세대)보다 9.5% 많고, 지방 미분양 비중도 2008년 금융위기(83.7%) 때보다 높다.

4월말 기준 대구의 미분양은 1천585세대로, 전달보다 879세대(124.5%) 증가했다. 경북의 미분양은 8천60세대이나 지난해 12월 8천995세대로 정점을 찍은 이후 올들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대구 달성군과 포항·구미·안동·경주 등 경북 7개 지역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현재 미분양관리지역은 지방이 수도권(6개)보다 5배 이상 많은 34개다.

한국주택협회 관계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제때 미분양 해소에 나서지 못해 건설사 부도, 하우스푸어 증가 문제가 심각했던 만큼 상황이 더 악화하기 전에 정부가 미분양 해소를 위한 선제적인 지원대책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지역 부동산 전문가는 “대구는 5월 들어 부동산 분양 열기가 살아나고 있지만, 경북 일부는 주력 산업 침체로 부동산 시장 수요기반이 무너진 탓에 할인 분양에도 불구, 미분양이 좀처럼 줄지 않아 선별적인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일단 “지방 미분양 문제가 지원책을 쓸 만큼 심각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