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文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고검장 안거친 파격인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7


靑 "적폐수사 성공·탁월한 지도력…검찰개혁·조직쇄신 완수 기대"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로 좌천…文정부 중앙지검장 이어 검찰총장까지

수사권조정 등 검찰개혁 지속 의지 반영…선배 검찰 간부들 줄줄이 옷 벗을 듯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낙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대표적인 특수검사임에도 좌천됐었던 윤 지검장은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직후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지 2년 만에 고검장들을 제치고 또다시 파격 인사를 통해 검찰 수장을 맡게 됐다.


 지난 2012년 18대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으로 좌천됐고,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한 바 있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문무일 총장보다 연수원 5기수나 후배로, 고검장 선배들을 제치고 조직 수장이 된 만큼 검찰 관례에 따라 적지 않은 검찰 간부들이 옷을 벗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 지검장의 총장 발탁은 현 정부에서 중점을 두고 추진한 적폐청산 수사에 대한 공로를 인정함과 동시에 검경 수사권조정을 핵심으로 하는 검찰개혁을 지속해서 밀어붙이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했고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였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아니라 국민의 신망을 받았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또 "아직 우리 사회에 남은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의 뿌리를 뽑고 시대의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국무회의 의결과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고 대변인은 "법무부가 지명 내용을 인사혁신처로 보내고 내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 절차를 거치게 된다"며 "이후 대통령 재가를 통해 인사청문을 요청해 국회로 넘어가는 순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경 수사권조정에 대한 윤 후보자의 입장 여부에 대해 그는 "앞으로 어떤 의지로 검찰을 이끌지는 후보자가 직접 밝히시지 않겠느냐"라며 "국민이 열망하는 검찰 개혁에 대한 기대감과 조직쇄신 문제도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 기수 파괴 평가와 관련해선 "검찰 내부에서 관행이 있었지만, 청와대가 언급할 부분은 아니다"라고만 언급했다.
 윤 후보자는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구·서울·부산·광주지검 검사를 거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전고검 검사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수성구배너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2019 달빛소나기

철강도시 상생 환경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