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기업인들 “부품 국산화 정부 지원…금융·환경 분야 규제 풀어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9-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文대통령, 30대 대기업 오너와 간담회

해당 부처와 긴밀 소통”협력 강조

전략부품산업 M&A 검토도 제시

국내 기업인들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모든 단기적 조치를 다하는 한편, 일본의 규제책이 한·일 양국 경제협력에 결코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민간 차원에서 설득해나가겠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부품 국산화를 위한 정부 지원은 물론, 금융·환경 분야에 대한 규제 완화가 절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국내 대기업 30개사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 간담회 관련 브리핑에서 “기업인들은 단기적으로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 중장기적으로도 일본의 이번 조치가 양국 경제협력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민간 차원에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기업인들은 “해당 부처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정부·기업 간 협력을 강조했다. 아울러 부품 국산화에 대한 정부 의지에 공감을 나타내고 긴 호흡의 정부 지원을 당부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기업인들은 “제조업을 뒷받침할 기초사업이 탄탄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해당 산업의 뿌리를 내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히면서 수입선 다각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또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특히 화학분야에 강점이 있는 러시아·독일 등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업인들은 전략 부품 산업 분야의 인수합병(M&A) 검토 필요성도 제시했다.

기업인들은 이 밖에 “한국경제의 문제점은 자본이 늙었다는 것”이라며 부품·소재 분야로 돈이 흘러가지 않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금융부문 규제를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연구·개발(R&D) 투자는 물론 신규물질 생산에 따른 환경 규제로 어려움이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고 대변인은 “대부분의 기업은 위기를 기회로 삼자며 중장기적으로 대처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부가 최대한 뒷받침할 테니 대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주요 기업 간 공동 기술개발, 대·중소기업 간 부품기술 국산화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 경제가 한단계 업그레이드하는 기회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는 예정된 시간을 30분 넘겨 2시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이 먼저 “우리 경제가 엄중한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요청이었는데 이렇게 응해줘서 감사하다”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파장과 향후 대책에 대해 소개한 뒤 “이런 상황을 어떻게 대응하고 타개해갈지 여러분의 말씀을 경청하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기업 중에서는 일본 규제 조치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된 LG·SK·삼성에 발언권이 먼저 주어졌다. 이어 국내 부품·소재 생산 업체인 금호아시아나·코오롱·현대차·효성 등 순으로 발언이 이뤄졌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