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가상화폐 범죄 피해액 2년간 2조7000억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22


165건 적발…420명 구속·기소

법무부 “범죄수익 확실히 환수”

가상화폐 범죄로 인한 피해 규모가 최근 2년 동안 2조7천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범죄수익을 확실히 환수하는 등 엄정대응 기조를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가상화폐 관련 범죄를 집중 수사한 결과 2017년 7월부터 지난달까지 165건을 적발해 132명을 구속기소, 28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간 가상화폐 투자를 빙자한 사기·다단계·유사수신 범죄와 가상화폐 거래소 관련 범죄로 인한 전체 피해액은 2조6천985억원에 달한다.

수법도 다양했다. 수원지검은 지난해 경제적 가치가 없는 코인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내게 해준다며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금 1천348억원을 챙긴 금융사기 조직 9곳을 적발해 15명을 구속기소했다. 거래소를 운영하면서 500억원을 허위로 충전하고 고객들에게 가상통화를 매수한 다음 다른 거래소로 빼돌린 업체도 적발됐다. 국내 비트코인 시세가 중국보다 비싼 점을 노리고 양국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해 1천319억원어치 위안화를 원화로 불법 환전한 중국인 환치기 사범이 구속되기도 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에도 신종 범죄수법이 출현하는 등 가상화폐 범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판단하고 지난 19일 검찰에 지속적인 엄정 대응을 지시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