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태국서 7000명 한국어시험 “한국에서 일하고 싶어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22

한국에서 제조업이나 건설업 등에서 일하기를 원하는 태국인 7천여명이 21일 현지에서 한국어 능력 시험을 치렀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이날 태국 고용국과 공동으로 우돈타니와 람팡 그리고 코랏지역에서 제7회 ‘고용허가제 한국어능력시험’(EPS-TOPIK)을 실시했다.

이 시험은 현장 인력이 부족한 한국 내 제조업과 건설업 그리고 농축산업에 종사할 태국인 근로자들을 선발하기 위한 것이다.

이 시험은 일상적인 한국어 능력시험과 달리 한국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초의사 소통 능력은 물론 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한국어 구사 능력이나 한국 기업문화에 대한 이해가 얼마나 있느냐를 가리는 시험이다.

이날 시험과 8월 중·하순 기능시험을 거쳐 9월 초에 최종 합격자 약 5천명이 발표된다.

이 시험을 통해 한국에서 일하게 되는 태국인들은 일반적으로 3년 계약을 맺어 근무하게 되고, 이후 사업주와 협의에 따라 추가 기간 근무할 수도 있다고 한국산업인력공단 측은 설명했다.

천학기 한국산업인력공단 태국 EPS 센터장은 “이 과정을 거쳐 한국에 온 태국 근로자들은 불법 체류율이 10% 정도에 불과해 일반 관광객 신분으로 들어가 한국에 불법체류 하는 태국인들 비율에 비하면 월등하게 낮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