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총리실, 김해재검증 ‘구색맞추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8-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오늘 5개 시·도 불러 구체적 설명

대구경북 “들어볼 것” 참석하기로

TK정치권 “총선용 기획 중단하라”

국무총리실이 21일 김해공항 확장안 재검증을 알리는 ‘지자체 설명회’를 열기로 하는 등 검증에 속도를 내자, 대구시는 물론 대구경북(TK) 의원들이 일제히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총리실은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의 검증을 요구한 부산·울산시와 경남도(이하 부·울·경)에 구체적인 검증 계획을 설명하고, 이어 오후 4시에는 대구시·경북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

국무조정실 차영환 국무2차장 주재로 열리며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등이 참석한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 6월 부·울·경 단체장의 요구로 총리실에서 재검증 의사를 밝힌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이와 관련 대구시 관계자는 “신규 입지 논의는 말할 것도 없고, 김해 신공항 재검증 자체도 반대한다”고 우려를 표시하고, “하지만 부·울·경이 검증을 하자며 문제를 먼저 제기했고, 이에 지자체 간 갈등을 중재하는 국무조정실이 나섰으니 할 수 없이 설명회에 참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각에선 참석 자체가 부·울·경에 휘말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만약 설명회에 참석조차 않으면 잘못된 방향으로 흐를 수 있어 마냥 외면할 수만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경북도 관계자 역시 “총리실의 설명은 들어볼 것”이라며 대구시와 입장을 같이 했다.

반면 지역 정치권에서는 강력 반발하며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TK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공항 재검증은 사실상 여당에 의해 기획된 총선용이라는 점이 분명하다.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 회장인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영남권 신공항은 2006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시작돼 10년여간 영남권 주민 간 극심한 갈등과 분열, 혼란을 초래한 사안”이라며 “2016년 어렵게 김해공항 확장으로 선정됐지만, 지난해 지방선거 후 PK 단체장들이 느닷없이 정체모를 재검증단을 꾸려 재검증을 주장하면서 지난 10년간의 오랜 갈등이 또다시 재현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취재부 ·사회부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