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 수성구 환경부 생활·음식물류 폐기물 관리 지자체 성과평가 대상 '대통령 표창' 수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 2019-09-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019 생활 및 음식물류 폐기물 관리 지자체 성과평가 대통령표창 수상 후 수성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가 지난 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에서 환경부가 시행하는 생활·음식물류 폐기물 관리 지자체 성과평가 대상인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226개 지자체 중 생활폐기물과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에 대해 정량평가·심사위원회 검증·현장평가단 검증 등 3단계 심사를 통해 대통령표창 지자체로 선정했다.
 

수성구는 2012년부터 전자태그 방식의 음식물 처리 방식인 RFID 기기 도입과 공동주택에 지속적인 확대 설치로 '음식물 쓰레기 35% 감량'은 물론 세대별로 수수료가 감소했다. 현재 79개소 590개를 운영 중에 있으며 10월 초 13대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또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량 목표대비 4천680곘을 초과 감량했으며, 다량배출사업장당 폐기물 발생량 목표대비 3.5곘 초과 감량, 전년 대비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도 9곘 감량하는 등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2018년에 준공한 생활자원회수센터 내 재활용 체험 교육장을 운영해 초등학생·학부모·여성단체 등을 대상으로 현장체험 및 영상교육 실시했으며, 추석 이후에는 '새활용(Up-Cycling) 체험교실'을 개강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에 대한 강의와 선별과정 현장 체험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성구는 이번 평가에서 ▲중고물품을 주민들이 직접 판매 및 구입하는 벼룩시장 운영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강화 및 감시카메라 확대 설치 ▲생활폐기물의 분리배출 인프라 구축 ▲종량제봉투 성상체험 등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자원순환 실천 프로그램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수미창조 포럼을 개최해 수성구 생활폐기물 자원순환 제고 방안에 대해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심도 있는 토의를 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등 기관장의 관심도 역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이번 수상은 자원 재활용과 쓰레기 감량에 대한 구민들의 높아진 인식과 실천으로 함께 이루어낸 성과"라며 "앞으로 주민에게 더 많은 재활용 체험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클린데이 운영으로 ‘내 집 앞 내가 쓸기’ 문화를 확산시켜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는 계기를 만들어 주민과 함께 하는 깨끗한 수성구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