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이정은, 올 LPGA 신인상…5년 연속 태극낭자 잔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0-12


2위와 756점 차로 조기 확정

올 투어 우승 1회·준우승 3회

올해의 선수 포인트도 現 2위

이정은(23·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LPGA 투어는 11일(한국시각) “이정은이 남은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올해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 선수들은 2015년 김세영(26), 2016년 전인지(25), 2017년 박성현(26), 2018년 고진영(24)에 이어 5년 연속 LPGA 투어 신인상을 독식했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한 이정은은 6월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했고 5월 메디힐 챔피언십과 6월 숍라이트 클래식, 8월 스코틀랜드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신인 가운데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신인상 포인트 부문에서 1천273점을 획득한 이정은은 2위 크리스틴 길먼(미국)의 517점을 넉넉한 격차로 따돌리고 올해 남은 5개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신인상 수상을 확정했다. 지난해 11월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1위로 통과, 일찌감치 올해 강력한 신인상 후보로 거론된 이정은은 올해 20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 1회, 준우승 3회의 성적을 냈고 딱 절반인 10번을 10위 내에 드는 안정감을 보였다. 현재 세계 랭킹 4위인 이정은은 또 상금 191만3천357달러로 2위, 평균 타수 69.6타로 5위, 올해의 선수 포인트 123점으로 2위를 달리는 등 거의 전 부문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