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 신청사 입지, 다음달 22일 결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9-11-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공론委, 시민참여단 구성 착수

대구시 신청사 건립지가 내달 22일 결정된다. 2004년 신청사 건립사업이 추진된 후 15년 만에 행선지가 정해지게 된다.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는 20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건립예정지 선정평가 일정을 발표했다.

신청사 입지를 결정할 시민참여단(252명)은 다음 달 20~22일 2박3일간 후보지 입지평가를 위해 합숙에 들어간다. 합숙장소는 대구 1곳, 경북 2곳 중에서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시민참여단은 현장답사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간다. 후보지는 중구(동인동 현 시청사 본관), 북구(산격동 옛 경북도청 부지), 달서구(옛 두류정수장 부지), 달성군(화원읍 LH 분양홍보관 부지)이다. 각 후보지에 도착하면 해당지역 구·군 공무원들이 해당 입지에 대한 장·단점에 대해 설명한다.

둘째날에는 합숙장소에서 4개 구·군이 평가기준에 맞춰 준비한 자료를 발표하고 토론 시간을 갖는다. 토론은 일반시민과 전문가·시민단체의 자리가 분리돼 진행된다. 시민의견이 전문가 등에게 영향받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참여단이 숙의내용을 토대로 후보지에 대해 점수를 부여한다. 평가 후에는 곧바로 점수를 집계해 당일 오후 김태일 공론화위원장(영남대 교수)이 결과를 직접 발표한다. 이후 권영진 시장이 적정한 시점에 평가결과를 토대로 최종입지를 공식 발표하게 된다.

공론화위는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전문조사기관을 통해 참여단 구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참여단 중 일반 시민(232명)은 대구 8개 구·군별로 각 29명씩 동수로 구성한다. 다만, 결원에 대비해 후보군(68명)을 포함, 300명을 확보할 예정이다. 참여단의 나머지 구성원들은 전문가와 시민단체(비영리 민간단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각 10명씩 무작위 면접을 거쳐 선정된다. 김태일 공론화위원장은 “평가시기가 임박하면서 유치경쟁도 과열되고 있다. 특히 경쟁 후보지를 비방하는 행위에 대해선 엄중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