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 중구청, '달성토성·경상감영·대구읍성 유네스코 등재추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우태기자
  • 2019-11-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달성토성·경상감영·대구읍성 유네스코 등재추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 중구(구청장 류규하)는 22일 구청 상황실에서 '달성토성·경상감영·대구읍성 유네스코 등재추진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대구 중구의 대표적 문화유산인 달성토성·경상감영·대구읍성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실시한 연구용역으로, 지난 3월22일 착수보고회를 거쳐 수렴된 의견과 추가적 연구과정을 통한 최종보고이며, 유네스코 등재추진의 타당성조사와 향후 종합적 추진계획 및 장기적 로드맵을 제시하는 자리였다.
 

연구용역 결과, 세계유산 타당성 및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에 대하여 개별유산보다는 지금의 대구를 형성한 연속유산으로서의 가치가 비교적 높게 나왔으며 진정성과 완전성에서 다소 부족한 개별 유산에 대하여 지속적인 역사성 연구와 각 유산의 연계성 입증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이 절실함을 제시했다.
 

또 달성토성·경상감영·대구읍성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서는 대상 문화유산에 대한 가치판단 공감대 형성이 가장 우선해야 한다는 비전을 제시하였고 발굴조사, 학술연구 고증, 학술대회 및 포럼 개최 등 유적의 역사성재고와 발굴결과에 따른 유적 보수·정비를 통한 문화유산 원형 회복,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주민참여 강화, 지속적인 홍보·교육·활용사업 등 조직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는 전략적 목표를 도출했다.
 

특히 지자체간 협력과 지역주민의 적극적 참여와 도심의 극심한 개발과정에서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역활성화를 통해 대구시민에게 수혜가 가는 상호재생의 과정으로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까지는 오랜 기간과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중구의 대표 문화유산을 유네스코에 등재하는데 민간·문화재 관련학계와 대구시와 중구청이 다함께 힘을 모아 노력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며 "유네스코 등재추진 과정을 거치면서 해당 문화유적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 재고와 자긍심 고취뿐만 아니라 세계유산으로 등재되면 국제적 관광자원으로 시대를 넘어 세계를 잇는 도시로 거듭나 지역 경제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는 대구의 빛나는 문화유산으로 후대에 물려주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