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영양은 ‘소멸 빨간불’…인구 2만 회복 범군민운동 전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배운철기자
  • 2019-11-2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연내 1만7000명 붕괴 초읽기

인구증가정책 제정 추진도 박차

영양 인구가 연내 1만7천명선이 무너질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등 존립이 위태로워진 지자체가 늘고 있다. 젊은이들이 떠난 들녘에서 고령의 농민이 밭을 손질하고 있다. <영남일보 DB>
영양 인구가 연내 1만7천명선 붕괴 초읽기에 들어갔다.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로 인구절벽과 지방소멸의 문제가 현실화하면서 존립 위기를 맞고 있다. 25일 영양군에 따르면 10월 기준 영양 인구는 1만7천15명으로 경북 도내에서 가장 적다. 또 이상호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이 ‘2019 한국의 지방소멸위험 지수’를 조사한 결과에선 0.173을 기록해 군위·의성·청송·청도·봉화·영덕과 함께 ‘소멸 고위험’ 지역에 포함됐다. 지자체 존립 자체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이를 타개할 획기적인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영양군은 오는 29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군내 유관기관 단체장 및 군민 200여명이 함께하는 범군민 지역사랑 운동을 전개한다. 공감대가 형성되면 이를 범군민적인 운동으로 전개해 인구 2만명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1973년 7만791명을 정점으로 차츰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한 영양은 1970~1980년대 산업화를 겪으며 젊은층이 급격히 빠져나가기 시작해 급기야 2002년에는 2만명 선이 붕괴됐다. 영양군 관계자는 “인구 하락 곡선이 지속적으로 내리막으로 치달아 심리적 마지노선인 1만7천명선까지 붕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역사회의 위기감을 전했다.

인구는 자치단체의 조직 규모를 결정하는 기본 척도다. 각종 교부세·지방세 확충 때 주요 산정 기준으로 활용된다. 인구 감소로 인한 유무형의 손실이 그만큼 크다는 사실이다. 영양군민 사이에서는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영양군의 미래도 보장할 수 없다는 위기감과 공감대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동안 신생아 양육비 지급 등 각종 출산 지원책을 선도적으로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인구가 늘어나기는커녕 오히려 더 감소하자 영양군은 투트랙으로 인구 늘리기에 나설 예정이다.

영양군은 지난 4월부터 ‘영양군 인구증가정책 지원조례(안)’를 마련해 제정을 앞두고 있다. 단기적이고 현실적인 접근을 위해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소 실태를 파악해 미전입 가족의 주소이전을 독려한다. 또 주요 유관기관·단체·시설·기업 종사자 중 미전입자에 대해서도 주소이전을 독려해 지역 내 실거주자의 전입신고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조례안에는 전입 축하금 지원(1인 10만원, 가구별 최대 50만원), 청년 직장인 주택 임차료 지원(연 120만원, 최대 3년 지급), 주소이전 유공장려금 지원 등도 포함됐다.

이러한 단기 대책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새둥지마을 조성사업, 귀농귀촌 지원사업 등 인구 유입을 위한 각종 프로젝트를 모색할 계획이다. 오도창 군수는 “지자체 존립의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인구감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범군민 지역 사랑 운동이 확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양=배운철기자 baeu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