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나라 "경찰인사 지역편중" 공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01-11-23

한나라당은 최근 단행된 경찰 고위간부 인사가 극심한 지역편중으로 치
달았다며 23일 정부측에 시정을 요구했다.
한나라당 대변인실은 ‘호남편중을 더욱 심화시킨 경찰인사실태’자료에서
지난 10일, 16일, 20일 3회에 걸쳐 단행된 경찰 인사에서 사정·정보·인
사 분야 핵심요직을 호남출신 인사들이 독차지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실은 “경찰차장, 서울청장, 청와대 치안비서관 등 수뇌부는 물론
서울청 핵심라인을 호남이 싹쓸이했으며, 비호남 출신 이팔호 청장은 호남
요직들에게 완전히 포위된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이 자체기준으로 선정한 경무관급 이상 18개 경찰 핵심요직 실
태 자료에 의하면 이들 요직에서 호남인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11월 인사전
8명에서 인사후 10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구·경북은 3명
에서 2명으로, 서울·경기는 2명에서 1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은 “이팔호 경찰청장은 고위간부 인사를 앞두고 ‘한사람을 기
쁘게 하기위해 열사람의 눈에서 눈물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공정인사
를 맹세해 놓고도 여러 사람 눈에서 눈물나게하는 극심한 호남편중인사를
자행했다”고 이 청장도 함께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이번 호남편중인사가 내년 지방선거와 대선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당 총재직 사퇴 조치가 국면전환용 술
수라는 의심이 더욱 증폭될 것이 분명하다”고 화살을 김 대통령에게 돌리
기도 했다.
1995년 실시된 인구센서스에 따르면 호남의 출생지 기준 인구비율은 19.
5%다. 이를 근거로 한나라당은 “집권프리미엄을 감안하더라도 요직의 호남
인사 비율은 반드시 30% 이내로 묶어야 한다”면서 “경찰뿐만 아니라 검
찰, 국세청, 국정원 등 권력기관의 요직 호남편중 시정이야말로 국정쇄신을
위한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성현기자 parksh@yeongnam.com